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서생면 주민..부산 기장군 편입 원한다

◀ANC▶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이
울산 울주군을 떠나 부산 기장군으로
편입하겠다며 집단 행동에 나섰습니다.

원자력발전소를 유치하면서
울주군 세수 증대에 기여했지만
정작 서생면 지역은 그만큼 혜택을 보지
못 하고 있다는 불만이 원인입니다.

유희정 기자.

◀END▶
◀VCR▶

서생면 중심가마다 붙은 현수막입니다.

울산 울주군을 떠나 부산 기장군에
편입되고 싶다며 주민 단체가 붙인 겁니다.

단순한 구호에 머무는 것도 아니어서,
주민 단체들의 연합인 서생면단체협의회는
부산 기장군 편입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주민 여론조사를 벌이는 등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기로 결의했습니다.

서생면 주민들이 울산을 떠나겠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울산, 특히 울주군으로부터
차별대우를 받고 있다는 불만 때문입니다.

서생면은 혐오시설인 원자력발전소를 유치해
울주군에 매년 200억 원이 넘는 지원금을
안겨 주는데,

정작 이 돈이 서생면에는 제대로 쓰이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INT▶ 박의남/서생면단체협의회 회장
지역민들이 공이 있잖아요. 세수 들어오는 데.
그런데도 불구하고 이런 (지원금) 부분을
전부 다 저쪽, 인구가 많은 범서나 언양 쪽,
저런 쪽으로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있으니까.

부산 기장군은 관광단지와 신도시를
잇따라 조성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이고,

사회기반시설이나 복지혜택도
울주군보다 더 넉넉히 제공하는 만큼
옮겨가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S/U)하지만 서생면이 실제로 부산 기장군에
편입되려면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지방의회의 의견을 듣거나 울주군 다른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어느 쪽도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울주군청도 서생면이 실제로 부산으로
넘어갈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면서도,

간절곶을 중심으로 관광개발사업을 벌여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히는 등
진화에 나섰습니다.
MBC뉴스 유희정.//
유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