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울산시, 긴급재난 문자 정비

울산시가 긴급재난 문자·문안을 새롭게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울산시가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한 결과 위급한 상황에서는 `바랍니다`라는 권유보다는 `하십시오`라는 강한 표현이 좋겠다는 제안과 화학물질 사고 시 물질에 대한 부연도 필요하다는 의견 등이 있었습니다.

울산시는 현재 55개 유형의 긴급재난 문자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
유영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