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목포) 주민들이 만든 박물관

◀ANC▶ 완도 청산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섬 전체가 농지 정리가 되지 않은 섬마을입니다.

직접 일군 농경지를 대를 이어 보존하고 있는 주민들은 이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전통 방식의 농기구를 모아 박물관을 만들었습니다.

목포 박영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산비탈부터 집앞까지 수채화처럼 이어지는 농경지.

계단식논과 방구들을 닮았대서 이름붙여진 구들장논입니다.

척박한 섬살이를 살아내기 위해 오랜세월 직접 일군 땅입니다.

◀INT▶정용희 *주민* "지금은 그렇게 살라고 하면 못 살죠. 지금은 다 기계로 하니까 편하죠"

시대가 바뀌어 쓸모 없어졌지만 손때 묻은 농기구들을 버릴 수 없었습니다.

50여 가구 주민들이 집집마다 간직해오던 걸 한데 모았고 문닫았던 공동 창고를 손질해 4년 전 마을 박물관을 열었습니다.

술 원료였던 고구마를 자르던 기계, 논에 물을 대던 전통 펌프, 거름으로 쓰기 위해 인분을 나르던 '똥장군'까지...

지금은 보기힘든 골동품 4백여 점이 선보이고 있습니다.

◀INT▶양동효 *주민* "이것 뿌려서 하는 보리농사하고 안 뿌려서하는 보리하고는 차이가 많이나요. 잘되요.뿌려서 한 것은"

추가 골동품들을 모으고 있는 주민들은 구들장논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고, 마을박물관의 접근성도 나아져 더 많은 육지 손님들이 볼 수 있게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영훈입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