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총장 비위 의혹 제기한 노조위원장 해고는 부당"

유니스트가 고소·고발을 남발했다는 이유로
전 노조위원장을 해고한 것은
부당한 징계라는 법원의 최종 판결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3부는 유니스트가
추봉수 전 노조위원장 등에 대해
해고 처분을 한 것은 부당하다는 판단을
내렸고, 서울고등법원 파기환송심에서도 이같은 판결이 확정됐습니다.

추 전 위원장 등은 지난 2013년
당시 조무제 총장이 기술이전 기여자 보상금
일부를 뇌물로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유니스트로부터 해고당했습니다.

유희정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