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CCTV 정규직화 '당장은 어렵다'

◀ANC▶
CCTV 관제센터 요원들이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5개 구군 모두 정규직 전환에는 공감하지만
곧바로 추진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이용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2017년 7월 20일,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지침을 발표하고
연중 9개월 이상, 2년 넘게 일하는 인력을
정규직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특히 국민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상시지속업무는
직접고용, 정규직화 할 것을 명시했습니다.

◀INT▶ 이성기 / 당시 고용노동부 차관
"대통령 공약사항인 공공부문 81만 개 일자리 창출의 일환으로 비정규직 제로화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사항입니다."

지난 9월, 노조를 꾸린 CCTV 요원들이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파업과 농성에 들어가자
울산 5개 구·군은 정부 발표 3년 만에
구청장군수협의회를 열고 방안을 논의합니다.

CG) 5개 구·군 모두 정부 방침에 따라
정규직 전환에 동참한다는 데 뜻을 모았고
용역 근로자 정규직화 논의 기구인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올해 안에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INT▶ 임미영 / 중구청 일자리기업과장
"5개 구·군의 공통 기준이 마련되면 그에 따라서 전환 추진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그러나 노조의 요구대로 CCTV 요원들이 곧바로
정규직으로 전환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S/U) CCTV 요원뿐만 아니라 청소, 경비,
민원 안내 등 다양한 용역 근로자가
현재 5개 구·군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규직화 논의가 시작된다 해도
다른 비정규직과의 형평성, 대상자 선정,
예산 등 고려해야 할 부분이 쌓여 있습니다.

특히 동구청의 경우 2년 전 기간제 직원 15명을
정규직 우선 전환 대상자로 선정하고도 지금껏
전환을 못 했을 정도로 재정상황이 열악합니다.

◀INT▶ 박주홍 / 동구청 기획예산실장
"전환 시기의 문제를 가지고 노조에서 지금 농성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부분은 제가 볼 때는 굳이 농성이 아니더라도 대화와 논의를 통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5개 구·군 가운데 노사전문가협의회
구성을 마친 곳은 북구청 단 한 곳 뿐.

CCTV 관제요원을 비롯한 구군 용역 근로자의
정규직화 논의는 이제 막 시작된 셈입니다.
MBC뉴스 이용주./
이용주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