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KTX역세권 호텔 유치 난항..투자여건 개선 기대

울산시의 역점 사업인 3천억 원 규모의 KTX역세권 호텔 유치가 3년째 난항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울산도시공사는 전시컨벤션센터와 복합환승센터 등과 연계한 역세권 개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삼남면 일원 1만 ㎡ 부지에 호텔 개발사업자 선정 공모를 진행하고 있지만, 투자자가 없어 사업이 답보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도시공사는 역세권 배후지역 조성으로 유동인구가 늘어나면 투자 여건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최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