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고리1호기 해체 어떻게?..시민단체는 '반발'

◀ANC▶
우리나라 최초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가
지난 2017년 영구 정지돼 해체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고리1호기와 인접한 울산도 원전 해체 방법과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노력 중인데요.

해체 비용만 수천억 원이 드는 사업이 어떻게
진행되고, 문제점은 무엇인지 최지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END▶
◀VCR▶

한국 최초의 원자력 발전소인 고리1호기.

지난 40년간 전력을 생산한 뒤,
지난 2017년 6월 수명을 다했습니다.

영구 정지된 원전의 해체방법을 논의해온
정부와 한수원은, 앞으로 10년여 동안
국내 기술로 고리1호기를 해체하기로 했습니다.

CG>--- 내년 상반기까지 주민 의견을 수렴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해체계획 승인을 받고,

오는 2025년 말까지 원자로에 남은 핵연료를
꺼내 보관한 뒤, 본격적인 시설 해체에 들어가
2032년 부지 복원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

이같은 계획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큰 틀에서
두가지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먼저 국내 원전 해체 기술이
선진국의 80% 수준에 불과해
울산 등 인접 도시 주민들의 생명, 재산권
침해가 우려된다는 겁니다.

◀SYN▶ 이상범/ 울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성급하게 해체를 추진한다면 울산 시민들은 불안해 할 수밖에 없고 해체 기술을 모두 확보한 뒤에 원전 해체에 착수하는 게 옳지 않은가...'

또 발전과정에서 나온 사용후핵연료 처리와
보관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말합니다.

◀INT▶ 김진석/탈핵울산시민행동 공동집행위원장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어떠한 대책도 마련돼 있지 않은 조건에서 이런 공청회 자체가 2032년까지의 계획을 담보할 수 있는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한수원은 이에 대해 10년 이상 걸리는 사업기간 동안 국내 기술력이 선진국을 따라갈 수 있고
사용후핵연료를 어떻게 저장할지는 정부가 정책 판단을 할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INT▶이경철/ 한수원 원전사후관리처 부장
'국가정책이 확립, 확정이 되면 거기에 대해 후속 조치를 해야 될 사항이 있으면 한수원은 국가정책에 따라서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 있다고 말씀드립니다.'

결국 원자로에 남은 가장 위험한 핵폐기물을
안전하게 빼내 저장하는 기술력이 핵심인 데,

해체 예산만 8천129억 원이 드는 국가적 사업이 처음부터 삐걱대고 있습니다.

mbc뉴스 최지호.
최지호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