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청약 거주제한 시행.. 규제지역 요청도 검토

◀ANC▶
울산의 부동산 시장이 지나치게 과열되자
울산시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중구와 남구에는 울산지역 거주자만
아파트 청약을 할 수 있게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집값이 잡히지 않으면
정부에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지정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유희정 기자.

◀END▶
◀VCR▶

울산시가 발표한 부동산 가격 안정화 대책의
핵심은 주택 청약에 거주지역 제한을
실시하는 겁니다.

(CG)분양 경쟁이 과열되며 분양가가 폭등한
중구와 남구에 한해, 아파트 청약 조건을
1년 이상 울산에 거주한 사람으로 한정하는
건데, 고시와 함께 즉시 시행됐습니다.

외지 투기세력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인데다,
부산과 경남, 대구 등도 이미 운영중입니다.

◀INT▶ 이재곤/울산시 건축주택과장
전세·매매가격지수가 특히 중구와 남구에서의
변동률이 가장 크다고 보시면 되고, 그리고
북구 같은 경우에는 아직 중구와 남구보다도
그런 변동률이 좀 작아서 (제외했습니다.)

그래도 집값이 잡히지 않으면
정부에 울산을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입니다.

(CG) 주택 청약 조건을 강화하고
부동산 구입 대출을 제한하며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도 중과하는 건데,

이 또한 중구와 남구에
한정될 것으로 보입니다.(/CG)

◀INT▶ 송철호/울산시장
과열된 지역 부동산 시장 안정화 대책으로
조정대상지역 지정이 가장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하고..

하지만 이번 대책으로 이미 올라 있는 집값
자체를 잡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아파트 단지에는
이미 투기세력이 자리잡아 매물을 거둬들인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INT▶ 박권/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울산지부 기획홍보위원장
(매물을) 몽땅 다 사서, 매점매석해 가지고
2년~3년 후에 천천히 풉니다. 그러니까
그 사람들은 충분한 이익을 (보고) 나가지요.

울산시는 공공주택을 확대해
공급을 늘려 집값을 안정시키겠다는
계획이지만,

이번에 발표된 공공주택 건설 계획은
이미 진행중이던 사업이어서
공급을 늘리는 계획이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MBC뉴스 유희정.//
유희정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