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복선전철 내년 조기개통 검토

◀ANC▶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이 2021년 상반기 완전 개통을 목표로 한 가운데, 일부 구간을 앞당겨 개통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울산 안에서 처음으로 전철이 운행될 것으로 보여 지역발전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지호 기자. ◀END▶ ◀VCR▶ 덕하역 기찻길을 따라 300m가량 떨어진 곳에 파란색 유리창으로 길게 연결된 신축 역사가 건립되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울산과 부산을 오가는 전철이 하루라도 빨리 개통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INT▶ 김진규 '시간이 빨리 무궁화호보다 (전철이 자주) 다니고 시간마다 있기 때문에 편리하죠. 나이 많은 사람들은 요금이 안 들죠.'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은 오는 2021년 6월 완전 개통됩니다.

CG> 2016년 부산 부전역에서 일광역을 잇는 1구간이 개통된 데 이어, 울산 서생과 남창, 망양, 덕하, 선암, 태화강역을 연결하는 2구간까지 완공되는 겁니다.

철도시설공단은 울주군 남창역과 덕하역 신증축 공사가 내년 초 마무리되기 때문에 2개 역을 먼저 이용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 중입니다.

(S\/U) 부분 개통이 확정되면 내년 3월쯤 부산에서 출발한 전동차가 남창역을 지나 이곳 덕하역까지 운행하게 됩니다.

복선전철은 출퇴근 시간에는 15분 간격으로, 평일 낮에는 30분 간격으로 운행될 예정이며, 울산~부산 간 이동 시간은 차량과 비교해 30분 이상 단축됩니다.

◀SYN▶ 김춘수 \/ 울산시 교통건설국장 '구간별로 일찍 할 수 있는 구간은 (개통하자고) 이야기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덕하에서) 남창까지는 조기 개통되지 않을까...'

하지만 복선전철을 북구 송정역까지 연장 운행해 달라는 북구지역 주민들의 요구에, 철도시설공단은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반쪽 개통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최지호.
최지호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