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학교가 교내 폭력 무마 논란.. 교사 자녀라서?

◀ANC▶ 초등학생이 학교에서 친구들을 때리고 옷가지를 자르는 일이 일어난다면 학교는 교육이든 처벌이든 조치를 취해야겠죠.

그런데 오히려 문제 제기를 하는 학부모가 회유와 협박을 당했다고 합니다.

공교롭게도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의 어머니는 이 학교에 교사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이돈욱 기자입니다. ◀END▶

◀VCR▶ 초등학교 1학년생인 김 모군의 모자입니다.

원래 모자에 달려있던 커다란 방울이 지금은 없습니다.

지난달 말 같은 반 학생이 학교 복도에서 가위로 잘랐다는 겁니다.

◀INT▶ 이은경 / 피해 학생 학부모 이게 손으로 뜯는다고 해서 뜯길 것도 아닌데 가위로 이걸 했다는 거는 나중에 신체에 만약에 가위가 갔을 때 그게 제일 그게 제일 걱정되는 부분이에요.

처음 생긴 일도, 이 학생에게만 벌어진 일도 아니었습니다.

이미 이 반 학생 여러 명이 발로 차이거나 주먹으로 배를 맞는 등 폭행을 당해왔고,

한 여학생은 입고 있던 상의를 가위로 잘리기도 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그동안 크게 문제 삼지 않아 왔습니다.

학교에 문제를 제기했다 오히려 아이가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우려는 현실이 됐습니다.

◀INT▶ 이은경 / 피해 학생 학부모 방학이 하루밖에 남지 않았는데 학폭위를 열겠냐고 저한테 자꾸 물어보시더라고요. 선생님께서 학폭위를 열면 저희 아이가 힘들어질 거라고 괜찮겠냐고 몇 번이나 물으셨거든요.

담임 선생님이 불러 학교를 찾았다 상대 학생을 만났다는 이유로, 아동학대로 고발될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들어야 했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은 현재 이 학교에 재직 중인 교사의 자녀였습니다.

학교 측은 회유나 협박은 사건 처리 절차를 안내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일 뿐이라며,

학교 폭력 신고가 정식으로 접수돼 절차대로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이돈욱입니다.
이돈욱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