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후 안 부셔도 됩니다'.. 비접촉 음주 단속 시작

◀ANC▶
코로나19 유행 이후 차량을 통제하고 진행하는
이른바 음주운전 일제단속이
자취를 감췄는데요.

이 때문에 음주사고가 늘어나자
경찰이 불지 않아도 되는 비접촉 음주단속기를 도입해 다시 일제단속에 나섰습니다.

정인곤 기자가 단속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END▶
◀VCR▶
남구의 음주운전 단속 현장.

경찰이 운전석 창문 안으로 긴 막대기에
달린 음주단속기를 집어 넣습니다.

기존에 더더더더를 외치던 경찰은 이제 숨을
불지 말라고 설명합니다.

◀SYN▶
실례합니다. 음주단속입니다. 후 불지 마시고 가만히 계셔주시면 됩니다. 집에 가고 계신 거에요?

코로나19 감염우려로 기존 음주단속기를 대신해
경찰이 개발한 비접촉 음주단속기 입니다.

이렇게 비접촉 음주단속기가 차량으로
들어와 공기중에 있는 알코올을 측정하는 방식입니다.

만약 알코올이 감지된 차량 운전자는
구형 감지기로 정확한 수치를 확인하게 됩니다.

하지만 어제 음주 단속에서는
다행히 단 한명도 적발되지 않았습니다.

◀INT▶ 선정규 / 남부경찰서 교통안전계 경위
"후 하고 바람을 불지 않아도 되므로 코로나 감염 예방이 가능하고 일제식 단속 방식으로 다수의 운전자에 대해 감지가 가능하여 음주운전 예방에 효과가 있습니다."

울산경찰이 비접촉 음주단속기를 도입한 이후
일주일동안 음주단속기가 울린 경우는
단 29번.

대부분 대리운전자와 자동차 소유자가
같이 있는 경우여서 실제 음주단속에는
1명만 적발됐습니다.

음주단속이 재개된 이후
단속에 걸리는 운전자는 줄었지만

울산에서는 코로나19로
단속이 느슨해진 사이 지난 1월 말부터
음주사고는 20% 가까이 늘었습니다.
MBC뉴스 정인곤
정인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