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울산시도 중위소득 100% 이하에 10만 원 지급

◀ANC▶
울주군이 전 군민에게 1인 당 10만 원씩
주기로 한데 이어, 울산시도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1인당 10만 원씩 주기로 했습니다.

잠정 확정된 내용인데, 울주군이 포함될 지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유영재 기자
◀END▶
◀VCR▶

울산시가 긴급 소집한 비상경제대책회의.

각 구·군은 물론 경제단체와
금융기관 관계자까지 모여 코로나19 극복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울주군에 이어 울산시도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하기로 한 가운데 1인당 지원 금액은
10만 원으로 잠정 확정했습니다.

지급대상은 중위소득 100% 이하입니다.

CG> 중위소득은 전국 전체 가구 중 소득순으로
순위를 매긴 후 정확히 가운데를 차지한 가구의 소득을 말하는데.
1인 가구 소득이 1백75만원 이하이거나
4인 가구 소득이 4백74만원 이하이면
지원 대상이 됩니다.

다만, 자체적으로 전 군민에게
10만원을 주기로 한 울주군이 포함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INT▶ 이선호 / 울주군수
저는 제외하지 않으리라고 믿습니다. 왜냐하면 기초단체와 광역단체와 중앙정부가 재원을 투여하는 것은 아주 별개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또 다른 지원대책은 소상공인을 위한 것입니다.

CG> 확진환자가 다녀간 점포는 300만 원,
여행업과 관광숙박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은
100만 원, 휴업 중인 소상공인 점포에도
100만원 씩 지원할 계획입니다.

CG> 고용보험 미가입자인 방과후 강사와
대리기사, 학습지 교사 등 특수형태근로자와
고용보험에 가입했지만 사업장 중단으로
무급휴직에 들어간 저소득 근로자에게도
월 최대 50만 원씩 2달 동안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INT▶송철호 / 울산시장
울산 시민들이 어떻게 하면 피해를 덜 입고 이 태풍 속을 빠져나가게 할 것인가 (고민하고 있습니다.)

울산시가 재난관리기금과 재해구호기금 형태로 보유한 가용재원은 600억 원.

지급 대상과 규모를 정하면서 시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을 최소화해야 하는
어려운 숙제가 놓여 있습니다.

MBC뉴스 유영재 //
유영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