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작은 틈에도 덜컹.. 장애 체험

◀ANC▶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대전의 대학생들이 시내 곳곳을 돌며 장애 체험 활동에 나섰습니다.

해마다 되풀이되는 행사지만 우리 주변엔 장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여전합니다.

김태욱 기자가 현장에 함께 했습니다. ◀END▶

◀VCR▶

대학교 캠퍼스에 지팡이와 휠체어 행렬이 늘어섰습니다.

눈을 가리거나 휠체어를 탄 참가자들은 동료의 도움을 받아 한발 한발 힘겹게 내딛습니다.

곳곳에 작은 장애물 하나하나가 장애인들에게는 높은 벽입니다.

(S\/U)"걷기 좋게 포장된 산책로를 휠체어로 한번 지나가 보겠습니다. 작은 배수로에도 혼자 지나가기도 어렵습니다."

당연하게 여겼던 일상이 누군가에겐 큰 어려움이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데는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INT▶ 육현서 \/ 목원대 사회복지학과 1학년 "거리에 전봇대도 많고 기둥도 많고 방지턱도 많고 해서 장애인분들 다니시기 힘드신 것 같다고 느꼈어요."

◀INT▶ 이슬비 \/ 목원대 사회복지학과 1학년 "휠체어 밀어보니까 팔힘도 들고 걷는 게 이렇게 소중한 건지..

장애 체험의 장 행사는 올해로 24회째, 해마다 되풀이되는 행사지만 장애인들의 이동권을 막는 일상의 벽은 여전합니다.

◀INT▶ 이윤화 \/ 목원대 사회복지학과장 "장애에 대해서 직접 체험해보고 지역사회에 어떤 장벽들이 아직까지 존재하는지 시민들의 인식을 얼마나 개선됐는지 이런 것들을 몸소 체험해본다라는.."

장애인의 절반 가량이 편의시설 부족 등으로 집 밖 활동을 꺼리고 있는 우리의 현실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떠나 모두에게나 살기좋은 물리적·제도적 장벽 없는 사회는 아직 머나먼 이야기입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

최근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