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28일 만에 지역감염 '접촉자 오리무중'

◀ANC▶
울산에서 28일 만에 국내 요인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서울 본사에서 울산으로 출장을 온 회사원이
감염 원인으로 추정되는데,

방역당국은 이 회사원과 접촉한 사람들의
신원을 파악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유영잭
◀END▶
◀VCR▶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412번 확진환자가
울산을 방문했습니다.

CG> 서울 본사 직원인 412번 확진환자는
울산공장 관계자를 만나 남구의 한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울산공장 관계자인 중구 거주 50대는
이 자리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식당 CCTV를 살펴본 울산시는
당시 다른 손님 60여 명이 이 식당에
함께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지만,

식당 출입 명부 작성이 부실해
이들의 신원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INT▶ 여태익 / 울산시 시민건강과장
명부가 작성은 됐는데 완벽하게 되지 못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일부 부실한 게 있고 또 전화번호가 안 맞는 것도 있고

강남구 확진자는 이어 울산공장을 방문하고
남구의 한 호텔에 묵는 과정에서
모두 90여 명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는 이 때문에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접촉이 의심되면 보건소를 찾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울산에서는 지난달 24일 158번 확진환자가
나온 이후 28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이 때도 경기도 부천시에 사는 회사원이
울산에 출장을 왔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INT▶ 여태익 / 울산시 시민건강과장
관외 출장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부득이한 경우 비대면 온라인으로 대신해 주시고

코로나19에 대한 긴장감이 느스해진 틈을 타
지역 사회 곳곳에서 방역망에 허점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유영재 //
유영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