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담배 피우다 불 낸 실화범에 벌금 800만 원

울산지방법원 김경록 판사는
실화 혐의로 기소된 27살 A씨에게
벌금 800만 원을 선고헀습니다.

A씨는 지난해 5월 남구의 한 식당 옆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흡연한 후 버린 담뱃불이
건물 외벽과 차량을 태워 2억6천여 만원의
재산 피해를 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유희정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