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사이트맵
  • 전국뉴스
  • 울산뉴스
  • 뉴스데스크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시보기
  • 뉴스제보
  • 앵커소개
베스트프로그램 : 굿모닝새아침 입니다
home Home : NEWS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세월호 4주기 울산서도 추모 물결
주희경    조회 : 41    작성일 : 2018-04-16
◀ANC▶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울산에서도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분향소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4년 전 아픈 기억과 유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물을 보며 시민들은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습니다.

주희경 기자입니다.

◀VCR▶

익숙한 노란 리본을 단 사람들이
분향소 앞에 줄지어 서있습니다.

무거운 마음으로 국화 한 송이를 헌화하며
세월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립니다.

4년 전 오늘을 생각하면
아직 눈물이 멈추지 않습니다.

◀INT▶ 박귀순 / 울주군 청량면
"앞으로 그 애들이 어떤 훌륭한 사람이 됐을지도 모르는데... 너무 안쓰럽고 아파... 그리고 애들이 참 불쌍하고..."

◀INT▶ 임상원 / 울산대 3학년
"(세월호 참사) 그 이후에도 국가가 그 희생자 유족분들에게 한 행동들을 보면 과연 신뢰를 쌓을 수 있는 그런 방법이었는가 (아쉬운 생각이 듭니다.)"

세월호는 뭍으로 돌아왔지만 진실을 가렸던
이들은 아직 죗값을 치르지 않고,

4년 전 오늘과 달라진 게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울려퍼졌습니다.

◀SYN▶ 임상호 / 울산진보연대 대표
"사람의 생명이 안전한 세상, 인간의 존엄이 보장되는 사회는 아직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기억할 것입니다."

중구의 한 소극장에서는 세월호 참사 이후
세월호 생존 학생, 유가족의 이야기,
선체가 거치된 목포신항의 하루를 그린
영상물이 상영됐습니다.

때와 장소는 다르지만 모두 한 마음으로
4년 전 오늘을 기억하고,
다시 한 번 안전한 나라를 다짐하며
노란 물결이 이어진 하루였습니다.

MBC뉴스 주희경입니다.
◀END▶
리스트